레포트샵

fileicon[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

이전

  • 1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
  • 2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2
  • 3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3
  • 4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4
  • 5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5
  • 6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6
  • 7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7
  • 8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8
  • 9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9
  • 10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0
  • 11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1
  • 12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2
  • 13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3
  • 14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4
  • 15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5
  • 16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6
  • 17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7
  • 18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18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225399)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8.12.20 / 2008.12.21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18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lovelove119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일문학, 에도여성] 여리지만 강한 일본의 여성들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일본 여성의 결혼
1) 방처혼
2) 초서혼
3) 가취혼

2. 에도의 여성들
1) 三くだり半과 駆込寺
2) 姉家督

3. 게이샤
1) 게이샤의 기원
2) 게이샤의 신비감
3) 여러 가지 재능을 갖춘 예술인
4) 남성의 정신적 연인
5) 게이샤의 게임의 법칙
6) 게이샤가 돌아갈 곳
7) 영화 <게이샤의 추억>과 <사쿠란>속의 게이샤

4. 일본의 궁정 여성
1) 일본 역사속의 여제, 지토천황
2) 헤이안 왕조의 천재 궁녀, 무라사키 시키부
3) 현대 일본 왕실의 여성들


Ⅲ.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모계사회에서 시작하였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여성의 지위가 낮아진 원인은 무엇이며, 그 속박 받는 사회에서도 진취적이며 호방한 여성들은 없었는지, 이를 일본 여성의 보편적인 결혼과 이혼이라는 과정 속에서 탐구해 보도록 하겠다. 그리고 게이샤들의 삶을 조명해봄과 동시에 현대 일본 미디어에는 오하츠와 같은 기녀를 어떻게 표현 하였는지 조명해 보았다. 또한 폐쇄된 사회에서 살아갔다는 점에서는 게이샤들과 같은 조건 하에 있으나, 정 반대의 위치에서 살아간 일본 궁중의 여성들에 대해서도 다루어 보았다.
기녀로서의 속박 받는 삶을 산 것은 당연하겠지만, 진취적이며 강한 내면을 보인 오하츠 에게서도 엿볼 수 있는, 평범한 일본여성과 기녀들, 그리고 궁정 여성들이라는 각기 다른 세 계층의 여성들의 삶 속에서 나타나는 진취적이고 자주적인 모습을 알아보도록 하자.


에도사회의 실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사실과 다른 점이 많다. 예를 들자면, 에도시대라고 하면 ‘가난한 농촌마을’이라는 이미지가 떠오른다. 백성들은 엄격한 세금징수에 고통을 받고, 굶기를 밥 먹듯 하며, 입을 덜기 위해 아이를 버리고, 여자아이들은 생계를 위해 팔려간다-라고 하는 이미지가 지배적이었다. 유럽의 중세시대의 암흑기와 동일시되고 있는 것이다.
여성의 지위에 관한 이미지 또한 예외가 아니었다. 현대에 이르기까지 여성들이 걸어온 길은 결코 평탄치 않았다. 생활 전반을 제약당해 자신의 뜻대로 살아갈 수 없었던 그녀들의 인생을, ‘그것참 큰일이었겠구나’ 한 마디로 끝내버릴 수는 없을 것이다. 봉건제도와 남존여비 사상에 짓눌려 살아가던 여성들, 그 출발점은 에도시대였다고 여겨지고 있다. 교과서에 나타난 에도시대는 ‘남존여비의 사상이 지배적이며, 여자는 결혼 전에는 아버지에게, 결혼 후에는 남편에게, 남편이 죽은 후에는 아들에게 복종한다는 가르침에 따르며, 이러한 경향은 무사계급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널리 퍼져있었다’라고 기술되어 있다. 그러나 이것은 큰 착각이다. 이렇게 숨 막히는 세상 속에서도, 에도의 여성들은 자신의 목소리를 가지고 있었다. 에도시대의 혼인사정을 검증해보면, 여성들은 경제력을 가진 남성과 대등한 힘을 가지고 있거나, 때로는 빠릿빠릿하게, 살아가고 있었다. 양봉이나 능직으로 현금수입을 얻어 일가를 이끌어나가는 여성, 이혼장을 받아도 이에 끝까지 항거하는 여성, 데릴사위를 쫓아내는 경우까지, 여성들의 당당한 모습이 분명 그 시대에 존재하고 있었다.
式亭三馬의 골계본『浮世風呂』의 서문에는『女大学』은 마치 쓴 약과 같은 것이라, 완벽히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는 여성은 없다는 인식이 나타나 있다. 『浮世風呂』에 나오는 여성들도 ‘우리가게 주인영감은 부부싸움이 터지면 그럴 생각도 없으면서 나가!!라고 소리 지르는 것이 입버릇이다’ 라던가 ‘남편으로 삼으려면 잘생긴 남자보다 잘 버는 남자가 좋다’와 같이 꽤나 자유로운 발언을 하고 있다. 그 외에도 옆의 남자 욕탕에서 노래하는 것에 맞춰서 큰 목소리로 따라 부르는 여자 등, 여성의 모습을 활기 넘치게 묘사하고 있다. 1717년 간행된『世間娘気質』에는 ‘요즘 여자들은 예의에 맞게 살기보다는 남에게 어떻게 보이는지를 신경 쓰느라 여념이 없다’라고 현대와 다를 바 없는 이야기까지 실려 있다.
또한 실제 에도시대의 여성들 중에는, 현재의 마츠자카야 백화점의 전신인 마츠자카야의 10대당주 [우타]와 같이 20대 전반에 당주가 되어 에도진출의 발판을 마련한 여성도 존재했다.

참고문헌

참고문헌

柳田國男「先祖の話」『定本柳田國男集第10巻』筑摩書房、1962
前田貞『女が家を継ぐとき』関西大学出版部、1997
大藤修『近世村人のライフサイクル』山川出版社、2003
게이샤의 추억
사쿠란

태그 게이샤, 일본여성, 에도여성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