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중남미영화] [감상문]에비타

이전

  • 1중남미영화   감상문 에비타1
  • 2중남미영화   감상문 에비타2
  • 3중남미영화   감상문 에비타3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논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219918)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8.11.08 / 2008.11.09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3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bluesharp11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중남미영화] [감상문]에비타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 First Lady
2. 죽은 듯 아니 죽은 (Don't cry for me)
3. 성녀와 악녀 사이

본문내용

First Lady
에비타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아마도 “First Lady”일 것이다. 보통 “First Lady”라고 하면 대통령의 영부인을 가장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다. 그러나 내가 여기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First Lady”는 대통령의 영부인이 아닌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고 최고의 자리에 올라 다른 사람을 위해 일을 하는 그러한 여성상이다. 요즘 여성의 사회진출이 이전보다는 활성화 되었다고는 하나 아직 그 실정은 생각보다 많지 않은 것이 모두가 인정하는 부분이다. 그것이 사회의 책임에도 있지만 개개인의 책임도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전부 그럴 것이라고는 생각하지는 않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옆에 정말로 멋진 남자, 돈 많은 남자, 능력 있는 남자가 자신의 옆에 있다고 가정하자,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라고 물으면 과연 어떠한 대답이 돌아올까 하는 생각을 잠시 가져본 적이 있다. 그리고 한 번 시도도 해보았다. 결과는 “그 사람과 사귄다”라는 것이 과반수의 대답이었다.
그럼 왜 그 사람을 넘어보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을까? 같은 인간으로 태어났는데
그 사람은 되고 나는 왜 안 될까? 그런 생각은 해본 적이 없었을까? 여성도 여성나름대로의 권위가 있어야하고 사회에서도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거 조선시대나 일제시대에는 여성을 천한계급으로 취급하여 그러한 일들이 이단으로 처리되어왔으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과거의 일 일뿐이다. 지금은 여자들도 배우고 남자들과 같은 직위에서 누릴 수 있는 권한을 누리고 있다.
그런 면에서 에비타는 요즘을 사는 여성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다. 여배우의 삶이 싫어서 노력했고, 가난이 싫어서 그것을 탈피하고자 무한한 노력을 했다. 그래서
현재 아르헨티나 대부분의 국민들이 성녀로 추앙받는 아르헨티나 제 1의 여성이 되었다.

태그 에비타, 감상문, 아르헨티나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