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경청,독후감상문,경영학] 경청 독후감상문

레포트 > 경제경영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212181)

구매가격
800원 할인쿠폰720원
등록/수정
2008.09.18 / 2008.09.19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페이지수
1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이전

  • 1경청,독후감상문,경영학  경청 독후감상문1

다음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본문내용

“경청”이라는 책은 ‘이청’이라는 주인공이 나온다. 그는 악기 제조사의 홍보 팀 과장이다. 머리는 좋은 것 같지만, 자신의 주장이 강해 남의 말을 거의 듣지는 않는다. 그가 상대방의 말을 듣고 “알았어” 라고 대답하는 것은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야’라는 의미다. 그래서 주위 사람들이 그에게 붙여준 별명이 바로. '이토벤‘, 즉 베토벤처럼 귀가 멀어 상대방의 말을 듣지 않는 사람이란 뜻이다.
그런 그가 귀에 종양이 생겨 소리를 못 듣는 것은 물론이고, 생명조차 위태롭게 되었다. 그 때 비로소 그는 조금씩 깨닫기 시작했다. 듣는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그리고 그는 완치를 보장 받을 수 없는 치료보다 발달장애 증상을 보이는 아들의 바이올린 제작을 선택했다. 자신의 혼이 담긴 바이올린을 통해 아내와 아들에게 용서를 빌고, 자신의 사랑을 전달하고자 하는 마지막 몸부림이었다.
그런 책속의 주인공인 이청은 마치 지금의 나처럼 느껴졌다. 마치 내 과거의 행동이 책속의 이청이 하는 행동처럼 오버랩 되어 나타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사람은 태어나서 말을 하는데 에는 불과 2년밖에 걸리지 않는단다. 그러나 대다수의 사람들은 수십 년을 살면서도 남의 말을 듣는 것에는 소홀하다. 이른바 자기 말만하고 끝내는 것이다. 나는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흔히 쓰는 말이 떠올랐다. “알았어”, “알았다니까!” 이 말은 어쩌면 역설적인 표현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주인공 이청 또한 이 말을 즐겨 사용했고, 결국 의사소통의 단절 및 아내와 헤어지는 결과를 불러오게 되었다. 나 또한 이런 경우가 있었는데. 군에 있었을 적 행정병으로 복무를 하고 있었다. 행정병의 업무가 휴가를 보내거나 월급을 주거나 부대 일정을 관리하는 일을 맡고 있는 것인데 일반병사들의 부탁이나 질문에 대해서 대충대충 흘려듣거나 아예 무시를 해버리는 바람에 휴가를 못 보냈던 적도 있고 월급을 제대로 주지 못했던 적도 있고 부대 일정이 뒤틀려 버리는 경우도 생겼었다. 이렇듯 우리가 무심결에 행하는 의사소통은 결국 남의 공감을 얻어낼 수 없다. 어쩌면 너무도 단순하고 명쾌한 표현이 가장 중요한 것을 놓치게 하는 것이다.

태그 경영학, 경청, 독후감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