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

이전

  • 1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1
  • 2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2
  • 3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3
  • 4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4
  • 5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5
  • 6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6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기타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209759)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8.08.28 / 2008.08.29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6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chohill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한의학] 기의학에 대한 연구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 물질의학과 기의학
2) 기와 물질의 관계
3) 기의학의 장점
4) 기의학에서 심신의학으로
5) 의학철학의 발달로 제도문제 해결

본문내용

1) 물질의학과 기의학

물질의학(物質醫學)이라함은 물질(物質)의 변화(變化)나 양(量)의 다소(多少), 유무(有無)로 질병을 판단하는 기준을 삼는 의학(醫學)을 말한다. 예를 들면 어떤 세균(細菌)의 유무(有無)로 병을 진단하고 또 호르몬의 과다로 병을 진단하고 나아가 치료 여부까지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비하여 기의학(氣醫學)이라 함은 기(氣)의 변화(變化), 색(色), 성(聲), 맥법(脈法), 한열(寒熱) 등으로 병을 진단하는 기준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물론 서양의학이 이러한 것을 모두 무시하는 것은 아니나 서양의학은 물질을 보다 중시하기 때문에 물질의학(物質醫學)이라 하였고 한의학(韓醫學)은 기(氣)의 변화를 보다 중시하기 때문에 기의학(氣醫學)이라 하였다.


2) 기와 물질의 관계
기(氣)와 물질(物質)의 관계는 어떠한 것인가 ? 기(氣)와 물질(物質)이 결코 별개의 것은 아니다. 물질(物質)이 있으면 기(氣)가 있게 마련이고 기(氣)가 있으면 또 물질(物質)이 있게 마련이다. 즉, 그렇다면 기(氣)와 물질(物質)은 어떠한 차이가 있는가 ? 우리가 일상 물은 물질(物質)이라 하고, 증기는 수증기(氣)라고 부른다. 즉 물은 물질이고 김은 기인 것이다. 그러나 물과 수증기가 근본적으로 다르지는 않다. 단지 다르다면 수증기는 보다 많은 힘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즉, 다시 말하면 기(氣)란 것은 물질에 비하여 보다 역동적이고 변화하기 쉬운 것을 말한다. 또한 물속에는 많은 기체 상태의 물도 들어 있으므로 기(氣)와 물질(物質)이 확연히 구분되는 것도 아니고 상당한 공유 부분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단지 물질이 변화될 때는 기(氣)가 그 중요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즉 물질이 변화될 때는 반드시 미세한 부분에서 그 변화가 발생하는데, 미세한 부분에서 일어나는 작용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 기(氣)이고 이러한 기(氣)의 변화는 물질(物質)을 통하여 드러나되 물질(物質)의 양(量)으로 드러나기 이전에 색(色), 성(聲), 취(臭), 미(味), 파(波) 등으로 먼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즉, 한의학에서 질병의 진단에 망(望), 문(聞), 문(問), 절(切)을 쓰고 있는데 망진(望診)이라는 것은 바로 환자의 기색(氣色)을 살피는 것이다. 즉 환자의 내부 기(氣)의 변화가 색(色)에서 가장 먼저 드러나고 있다는 것을 옛사람들이 이미 간파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태그 물질의학과기의학, 한의학, 기와물질의관계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