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

이전

  • 1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1
  • 2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2
  • 3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3
  • 4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4
  • 5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5
  • 6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6
  • 7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7
  • 8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8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사회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93551)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8.03.11 / 2008.03.12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8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enffl12sla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정치학] 냉전(국제적긴장의완화) fp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위자료 요약정리 잘되어 있으니
학업에 나날이 발전 있으시고
잘 참고하시어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합니다.

목차

국제적 긴장의 완화

(1) 미, 소 관계의 개선
1) 소련의 긴장완화 정책
2) 미국의 대소 정책의 변화
3) 1953년의 미, 소 관계개선
4) 1950년대 전반기의 유럽 문제
5) 정상회담 필요성의 대두
6) 제네바 정상회담
7) 제네바 정상회담의 의의
8) 1955년의 역사적 의미

(2) 미, 중 간의 적대관계

(3) 긴장의 재고조(1956~1962)
1) 미, 소 관계개선의 후퇴
2) 소련의 비스탈린화와 동유럽의 자유화 운동
(4) 결론

본문내용

본문내용 첫째, 이데올로기적인 적대감이 대립되었고
둘째, 동, 서방 양 진영사이를 나누는 명확한 영토적 경계선의 존재였고
셋째, 독일이나 일본과 같이 국제정치의 역학관계상 세력의 중요한 기반이 되는 지역의 지배 내지 확보에 집중된 적대감 혹은 대립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성격의 냉전은 1948년 여름에만 해도 유럽에만 국한된 현상이었다.
일반적으로 냉전은 동, 서방진영간의 정치적, 군사적, 이데올로기적인긴장과 대립 상태가 수 십 년 간 지속되고 그로 인해 세계가 두 진영으로 이분화 되면서, 냉전이하는 용어는 단순히 미, 소 간의 대립과 갈등을 가리키는 수준을 넘어서 하나의 시대로서 그리고 국제적 체제로서의 개념을 획득하였다.
역사적으로 볼 때, 강대국들 간의 경쟁과 상호 불신은 국제정치에 있어서 늘 존재하는 것이었다. 서로의 의도를 두려워하면서도 상호 충돌을 일삼아 온 강대국들 간의 세력경쟁은 냉전시대에 있어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양극정책의 가장 큰 차이점은 냉전시대에 소련이 한 불록 고립주의로 끝을 맺은 데 비해, 미국은 범세계적인 규모의 진정한 초강대국으로서1)팍스아메리카나 기술 팍스 아메리카나를 이룩한 점이었다.
미소에 의해 남북으로 나뉘어진 한반도는 냉전시대의 최첨단에 서서 대립 할 수밖에 없었고 냉전시대가 종식 된 상태가 지금까지 세계유일의 분단국가로 남아있으며 국제적으로는 냉전시대가 종식되었다 하나 아직도 한반도는 냉전시대에 머물고 있어 화약고처럼 언제 터질지 모르는 전쟁의 위험에 처해있다







태그 긴장의 재고조, 국제적긴장의완화, , 냉전, , 중 간의 적대관계, , 소 관계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