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

이전

  • 1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1
  • 2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2
  • 3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3
  • 4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4
  • 5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5
  • 6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6
  • 7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7
  • 8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8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경제경영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83817)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7.11.30 / 2007.12.01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8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elpismoon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무역론] 세계 일류 상품과 차세대 성장 산업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세계일류상품 - 어떤 상품인지, 수출량, 성공요인 등등
차세대 성장산업 - 나노산업, 바이오산업

목차

세계일류상품
-동양제과의 쵸코파이
-삼성의 에니콜 휴대폰
-농심의 신라면

차세대 성장산업
-나노산업
-바이오산업

본문내용

-세계일류상품-
1.동양제과의 쵸코파이
연간 1억달러 수출 `세계인의 과자`… 중국·러시아·베트남·중동·아프리카 등 60여개국 수출
중국 내 파이 시장 점유율 60%, 인민일보·CCTV(중국중앙방송)가 실시한 주요도시 소비자 조사에서 4년 연속 인지도 1위. 지금까지 중국에서 팔린 개수 24억개. 외상 거래가 일반화된 중국에서 술·담배 말고는 거의 유일하게 선금 거래가 이뤄지는 품목.
베트남 파이 시장 점유율 80%대, ‘코리아는 몰라도 초코파이는 안다’는 말과 함께 베트남인 제사상에 오르고 절과 사당(祠堂)에 봉양하는 최상의 식품.
러시아 수출 11년째. 한 해 수출 1300만달러(150억원), 시장점유율 90%. ‘미누띄 네쥐노스찌’(부드러운 순간·광고 카피)를 제공하는 러시아의 대표적인 간식.
오리온은 한·중 수교 이듬해인 1993년 베이징(北京)에 중국 사무소를 열었다. 기존의 파란색 포장지를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빨간색으로 바꾸고, 이름도 ‘하오리여우(好麗友·좋은 친구)’라는 중국식으로 바꿨다. 전국을 돌며 무료 시식회를 열고 톈안먼(天安門) 광장에 1년치 홍보비를 쏟아 부어 대형 입간판을 설치했다. 1994년부터 판매를 시작, 1995년 수출 1000만달러 기록을 세운다. 하지만 곧바로 위기가 닥쳤다.
방부제 없이도 문제 없던 초코파이가 중국 남부의 더위를 이겨내지 못하고 변질된 것. 1995년 9월 제품을 수거했고, 10만개의 초코파이를 소각했다.
오리온은 1995년 12월 허베이(河北)성 랑팡경제개발특구에 현지 법인(오리온식품유한공사)을 세우고, 1997년 3월 랑팡특구에 연간 160억원어치의 초코파이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었다. 2002년에는 상하이(上海)에 제2공장을 만들었다. 중국 현지 법인은 중국 진출 2년 만에 흑자를 기록, 중국에 진출한 기업 중 대표적 성공 사례로 손꼽힌다. 지난해 중국 현지법인에서 기록한 초코파이 매출은 약 3000만달러(350억원)에 이른다.
현재 중국 파이 시장의 60%를 점유하고 있는 초코파이는 지난 10년 동안 중국 대륙에서 모두 24억개가 팔렸다.

태그 차세대 성장산업, 세계일류상품, 일류상품, 나노산업, 성장산업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