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

이전

  • 1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1
  • 2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2
  • 3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3
  • 4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4
  • 5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5
  • 6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6
  • 7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7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사회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74907)

구매가격
1,400원 할인쿠폰1,260원
등록/수정
2007.08.17 / 2007.08.18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7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midband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를 통해 알아본 시 정신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서론.

1.연구목적.
2.신경림의 삶.

본론.

3. 신경림의 작품세계.
4.신경림의 시론.

결론.


본문내용

서론.

1.연구목적.

신경림 의 삶과 작품세계에 대해 알아보고 그의 시론에 나타난 시 정신에 대해 탐구한다.

2.신경림의 삶.

신경림은 1936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동국대 영문과를 졸업하였다.
흔히 신경림을 농민의 아들, 이렇게 알려져 있지만 순수하게 그런 것은 아니다. 개울 하나 건너광산이 있는 집성촌에 딸린 마을에 살았다. 이러한 배경은 일반 농촌에서 자란 사람의 경험과는 다른 경험을 그에게 가지게 해주었다. 가령 주위의 문학하는 사람들은 어릴 때 대개가 등잔불에서 자랐는데 그는 전깃불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충주에서 60리쯤 떨어진 곳으로 광산 때문에 전기가 일찍부터 들어왔기 때문이다.
<낮달>(1956), <갈대>(1956)를 발표하여 시인으로 출발한 초기에는 자연을 소재로 하여 삶의 슬픔을 노래한 서정시를 썼다. 그 후 시골 농촌에 내려가 10여 년쯤 작품활동을 하지 않다가 1960년대 말에 다시 쓰기 시작하여, 그의 첫 시집은 1971년에야 나오게 되었다.
신경림은 농촌의 현실을 소재로 농민의 소외된 삶을 그린 <농무>(1971)을 발표하면서 우리 문학사에 민중시의 깃발을 올리게 되었다.
<농무>로 만해문학상을 받았는데 심사위원이었던 김광섭은 농무에 실린 40여 편의 시는 모두 농촌의 상황시라는 평을 하였다. 신경림은 수상소감에서 “내가 자란 고장은 읍내에서 60리나 떨어져 있는 산골인데, 아버지의 제삿날이 같은 아이들이 10여명이나 있었다. 이런 농촌을 위하여 무엇을 해야겠다고 주먹을 쥐어보는 것이지만, 내 손은 너무 희다는 것을 깨닫는다.”고 말했다. 6.25전쟁으로 인하여 아버지를 잃은 가난한 농촌의 생활을 직접 목격한 신경림은 삶의 구체적 현장에서 우러나온 서정을 노래하고 있다.

참고문헌

1) 구중서,백낙청,염무웅, <신경림 문학의 세계>, 창작과 비평사, 1995.
2) 이동순, <<신경림論>>, <국어국문학연구>, 영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제19호.
3) 한혜선, <그물코 한국문학 ④>, 도서출판 풀빛, 1995

태그 신경림 농무, 민중 농민, 시인 시집, 민요 현실 갈대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