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철학] 철학 분석 고찰

이전

  • 1철학  철학 분석 고찰1
  • 2철학  철학 분석 고찰2
  • 3철학  철학 분석 고찰3
  • 4철학  철학 분석 고찰4
  • 5철학  철학 분석 고찰5
  • 6철학  철학 분석 고찰6
  • 7철학  철학 분석 고찰7
  • 8철학  철학 분석 고찰8
  • 9철학  철학 분석 고찰9
  • 10철학  철학 분석 고찰10
  • 11철학  철학 분석 고찰11
  • 12철학  철학 분석 고찰12
  • 13철학  철학 분석 고찰13
  • 14철학  철학 분석 고찰14
  • 15철학  철학 분석 고찰15
  • 16철학  철학 분석 고찰16
  • 17철학  철학 분석 고찰17
  • 18철학  철학 분석 고찰18
  • 19철학  철학 분석 고찰19
  • 20철학  철학 분석 고찰20
  • 21철학  철학 분석 고찰21
  • 22철학  철학 분석 고찰22
  • 23철학  철학 분석 고찰23
  • 24철학  철학 분석 고찰24
  • 25철학  철학 분석 고찰25
  • 26철학  철학 분석 고찰26
  • 27철학  철학 분석 고찰27
  • 28철학  철학 분석 고찰28
  • 29철학  철학 분석 고찰29
  • 30철학  철학 분석 고찰30
  • 31철학  철학 분석 고찰31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74514)

구매가격
3,000원 할인쿠폰2,700원
등록/수정
2007.08.11 / 2007.08.12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31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longslee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철학] 철학 분석 고찰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자유와 필연
Ⅲ. 철학과 정의
1. 시장적 자유주의의 입장
2. 정형적 분배이론
Ⅳ. 사실주의
Ⅴ. 비판적 사실주의
Ⅵ. 합리론
Ⅶ. 1. 전기 일원론적 자연철학
1. 밀레토스학파의 물활론
1) 탈레스
2) 아낙시만드로스
3) 아낙시메네스
2. 헤라클레이토스의 변증법
1) 만물 유전설(萬物 遺轉說)
2) 변증법(辨證法)
3) 로고스
3. 피타고라스학파의 수론(數論)
1) 존재의 원형으로서의 수
2) 윤회설과 영혼의 정화
4. 엘레아학파의 존재론
1) 크세노파네스
2) 파르메니데스
3) 제논
Ⅷ. 후기 다원론적 자연철학
1. 엠페도클레스의 원소론
1) 4원소설
2) 사랑과 미움
3) 감각적 인식론
2. 아낙사고라스의 원소론
3. 데모크리토스의 원자론
1) 기계론적 유물론
2) 원자론적 인식론
3) 쾌락주의
Ⅸ. 소크라테스와 플라톤
1. 소크라테스 : 정의의 탐구
2. 플라톤의 업적
3. 소피스트와 소크라테스의 사상 비교
Ⅹ. 공자
Ⅺ. 결론

본문내용

다원에서 출발한 일련의 역사적인 흐름은 일견한 당연한 결과이다. 다원의 진화론이 참된 사실이라면 그것에 기초한 인간의 세계관 그리고 그것에 의지하여 유지되는 사회현상 사회 원리 역시 진리이어야 한다.
왜냐하면 인간의 의식과 철학은 체계적인 연관성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자본이나 권력의 횡포 그리고 강대국의 편리한 지배논리를 혐오하고 저항한다. 그렇게 사람은 그렇게 사는 사람들 사이에서만 승리자일 뿐이라고 애써 그들의 업적을 업신여기고 눈치를 살핀다.
여기에 우리의 딜레마가 있다. 사람들이 싫어하는 것, 그건 별게 아니라 그것은 무시되어야 한다. 그건 그런게 아니야라고 말하면서도 사실은 부인할 수가 없다.
무엇을 어느 부분을 부인해야 하는가?
물리적인 현상에 대한 과학적인 인식이 인간이나 인간의 공동체 즉 사회현상에 대한 객관적인 인식을 가능하게 할 수 잇는가?
자연과 인간은 동일한 보편적인 원리의 지배를 받는 것인가?
시간성과 공간성에 있어서는 그렇다고 말해야 한다. 인간과 자연은 모두 시간의 맹목성과 공간의 제한성이라는 범주에 잇다. 최소한 실재론이나 유물론이라는 관점에서는 그렇다.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냐고 물으면 그들은 경험과 감각을 통해서 알 수 있다고 말한다. 증명해 보라고 하면 감관을 지독하게 자극해서는 충분히 알았어 - 그만 - 비명을 오래동안 듣고서야 자극을 멈출 것이다.
예로부터 전해오는 격언이나 속담은 경험적으로서 우리들 사이에서 종종 통용되는 지혜로운 명제의 하나이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는 속담이 있다. 이것은 매우 의미있는 명제로 생각된다. 그것은 자연현상과 사회현상의 연결고리 즉 논리적 연관성에 관해 생각할 때, 전술한 의문에 접근해 갈 수 잇는 한 실마리일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윗물은 높은 곳에 있고 아랫물은 낮은 곳에 있다. 윗물은 중력에 의하여 시냇물때는 졸졸졸, 폭포에서는 飛流直下로 떨어진다. 윗물은 앞시간을 아랫물은 뒷시간이며, 윗물은 원인이고 아랫물은 결과이다. 이 속담은 옳다. 당연히 사회에도 적용하여 교훈으로 삼는다. 정치적인 부패사건이 있을 때면 곧잘 회자된다.
부모의 모범을 요구할 때도 쓰이고 스승에게도, 나이든 어른에게도, 돈많은 사람에게도, 많이 배웠다는 식자층에게도 그들이 맑은 윗물이 되기를 요구한다.
권력이 타락할 때를 보자. 권력이 타락하면 공동체는 술렁인다. 사람들은 술집을 주로 찾고 도덕이 연달아 그들의 기준을 상실하기 시작한다. 술집에서 다시 외도의 과정에서 빈둥댄다. 부도덕한 장사를 해야 돈을 벌 수 있다. 권력이 타락한 탓이다. 원인이 혼탁해진 결과

태그 철학, 합리론, 자연철학, 소크라테스, 공자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