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

이전

  • 1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1
  • 2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2
  • 3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3
  • 4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4
  • 5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5
  • 6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6
  • 7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7
  • 8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8
  • 9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9
  • 10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10
  • 11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11
  • 12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12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69439)

구매가격
2,000원 할인쿠폰1,800원
등록/수정
2007.06.24 / 2007.06.25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12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gunmoa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매월당 김시습] 매월당 김시습 심층 고찰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김시습의 생애와 사상
1. 생애
2. 사상
1) 유교사상
2) 불교사상
3) 도교사상
Ⅱ. 김시습의 문학
1. 소설 『금오신화』
1) 만복사저포기 (萬福寺樗蒲記)
2) 이생규장전 (李生窺墻傳)
3) 취유부벽정기 (醉遊浮碧亭記)
4) 남염부주지 (南炎浮州志)
5) 용궁부연록 (龍宮赴宴錄)
2. 시
Ⅲ. 나가며

본문내용

Ⅰ. 김시습의 생애와 사상

1. 생애

梅月堂 金時習(1435˜1493)은 조선조 초기인 15세기 후반에 활동했던 문인이다. 세종 17년 서울 성균관 북쪽 사저에서 忠順衛目省의 아들로 태어나 단종 세조 예종 시대를 거쳐 성종 24년에 59세로 생애를 마쳤다.
삼칠 안에 글을 읽었다는 신동으로 당대에 이름을 떨쳐 5세부터 李秀甸의 문하에서 수학하기 시작하여 성균관 대사성이며 당대 유명한 교육가인 金泮 문하와 국초 사범지종이라 칭송받던 尹祥의 문하에서 수학했다. 명공석학에게서 일취월장하던 그는 13세에 자모를 여의고 낙향, 삼 년도 채 못 되어 믿고 따르던 외조모 마저 세상을 떠나고 부친 또한 병으로 신음하여 가사를 다스릴 수 없게 되어 부득불 계모를 얻었다. 그래서 그는 냉랭한 가정을 등지고 홀로 상경하여 당대의 禪門 老宿인 峻上人과 禪談하며 유교뿐만 아니라 불교에도 심취하였다. 이처럼 그가 불교를 중심으로 한 이단에 관심을 가진 것은 그가 천재로서의 여력이 있어 한 가지 학문에만 만족할 수 없었다는 사실과 함께 평생을 따라다닌 병마와 가정환경등에서 연유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렇게 중첩되는 가정의 파란 속에서 그는 훈련원 都正南孝禮의 딸을 맞아 장가도 들었으나 지속되지 못했다.
겹겹이 닥치는 불행속에서 김시습은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고 21세 때 삼각산 중흥사에서 홀로 공부를 하고 있던 중 수양대군이 단종의 왕위를 빼앗았다는 소식을 듣자 읽던 책을 모조리 불사르고 거짓으로 미친 체 하며 그 길로 머리를 깎고 중이 되어 전국 편력의 길을 떠나고 말았다. 그대의 심정을 술회한 것을 보면

나는 어려서부터 성격이 질탕하여 명리를 즐겨하지 않고, 생업을 돌아보지 아니하며 다만 청빈하게 뜻을 지키는 것이 포부였다. 본디 산수를 찾아 방랑하고자 하여 좋은 경치를 만나서 시를 읊으며 즐기는 것을 자랑하곤 하였으며, 문필로 뛰어나서 관직에 오르는 것은 마음속에 생각해 보지 아니 하였다. 하루는 홀연히 감개한 일을 당하여 남아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도를 행할 수 있으면서 곧 몸을 깨끗이 보전하여 倫綱을 어지럽히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며 도를 행할 수 없으면 홀로 그 몸을 지키는 것이 가하다.

라고 하였으니 그는 단종 손위의 변을 직접적인 계기로 삼아 본시부터 산수방랑의 기질이 현실 부적응의 여건과 맞아떨어져 방랑의 길을 걷게 된 것 같다.
즉 그가 중이 된 것은, 그것이 自的이 아니라 隱遁을 위한 하나의 手段 내지는 취미에 불과하였던 것이다. 이는 그가 쓴 『上柳自漢書』라는 글에서도 잘 드러난다.

또한 저는 본디 佛老등 異端을 좋아하지 않으면서 중과 짝했던 것은 중이란 원래 物外人이요, 山水또한 物外境이기에 이몸이 物外에서 놀고 싶어 중과 벗하며 山水間에 노닐었던

태그 매월당, 김시습, 금오신화, 김시습의 사상, 김시습의 문학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