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

이전

  • 1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1
  • 2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2
  • 3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3
  • 4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4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교육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65643)

구매가격
1,000원 할인쿠폰900원
등록/수정
2007.05.25 / 2007.05.26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4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psj805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교육철학] 부르디외 논문에 대한 소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The school as a conservative Force : Scholastic and Cultural Inequalities 라는 Pierre Bourdieu의 논문에 대한 소고입니다.

본문내용

그러나 교육이 갖는 힘을 무한대로 연장시키는 것은 무모한 것이다. 학교가 가지는 힘은 상대적 자율성일 뿐이다. 교육만 고립되어 ‘멍에’를 짊어질 수도 없고 짊어진다고 해도 변화를 이루지 못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상황에서 볼 때 입시제도가 바뀌어야 학교가 바뀔 수 있으며 입시제도는 사회적, 문화적 태도가 바뀌어야 변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못한다고 버틸 수 만은 없는 일이다. 우선은 교사들이 계층 간의 이질적 문화를 수용하고 바라 볼 줄 아는 시각을 가져야 하고 무엇보다 사회 특권층의 생각이 변화해야 한다. 그런 과정을 통해 조금씩이라도 변화를 이루어 가야 한다. 특권적 사회계급을 따르는 사회는 극도의 경직성을 불러올 수 있다는 부르디외의 지적은 옳다. 지배적 힘을 견제하는
학교를 해방세력 및 사회적 이동을 증가시키는 수단으로 보는 것은 문화적 관습이며 교육이 현존하는 사회적 패턴을 영속시키기에 적절한, 사회적 불평등을 정당화하는 자연스런 문화적 인식을 주고 있다는 문제를 제기함에 있어서 Pierre Bourdieu는 실증주의적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다.

힘을 길러주지 않으면 자신도 지배적 입장에 있지 못하게 됨을 특권층은 알아야 한다. 다문화적 사회에서 길러진 ‘준비된 아이들’이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으므로 계층이 서로 오갈 수 있도록 해야 자생력 있는 우성의 사회가 된다. 계층이 그대로 재생산되는 사회는 흐르지 않는 물과 같은 사회로, 썩어서 위기에 이를 수도 있다. 계층 간의 다원화된 교섭이 사회를 통합하고 아이디어를 충만하게 하여 발전을 가져오게 할 수 있을 것이다.

태그 부르디외, 실증주의, 보수 세력으로서의 학교, 성취가 사회적 성패를 결정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