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

이전

  • 1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1
  • 2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2
  • 3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3
  • 4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4
  • 5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5
  • 6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6
  • 7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7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사회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64707)

구매가격
700원 할인쿠폰630원
등록/수정
2007.05.14 / 2007.05.15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7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j2knights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성의 철학] [인문학] 트랜스젠더의 오늘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ㅁ서론

ㅁ본론
정의
트렌스젠더가 될 수 밖에 없는 원인
왜 트렌스젠더들은 성전환 수술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가?
트랜스젠더 = 게이 ?
트렌스젠더와 크로스드레서
트렌스젠더들에 대한 시선과 사회적 문제점

ㅁ결론

본문내용

◈ 본 론 - 정 의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가 바람을 피워 헤르메스와 결혼, 헤르마프로디토스를 낳았다. 열다섯의 미소년이 된 헤르마프로디토스, 어느 날 호수의 요정 살마키스의 유혹을 받는다. 그는 단호하게 유혹을 뿌리치지만 뒤쫓아온 살마키스에게 이끌려 호수로 끌려들어 간다. 움직일 수 없을 만큼 그를 꼭 끌어안은 그녀는 '영원히 떨어지지 않게 하소서'라고 신에게 기도한다. 신께서 이들의 얘기를 듣고 소원을 들어준 것일까. 잠시 후 끌어안고 있던 둘의 육체는 영원히 떨어질 수 없게 하나로 만들어진다. 남성도 여성도 아닌 '남녀추니'가 된 헤르마프로디토스. 반남성 반여성인 그는 이렇게 '어지자지'가 되었다." [그리스·로마 신화 중] 타고난 성(sex)과 성적역할(gender)의 불일치로 자신의 성정체성을 혼돈하고 있는 이들. 남성으로 태어났지만 남성임을 거부, 스스로 여성의 삶을 택한 이들은 성전환을 꿈꾸게 된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 엇갈린 자신의 성은 신의 실수로부터 비롯되었다 믿고 있는 그들에게 역시 신의 자비(?)를 통해 하나가 된 헤르마프로디토스와 살마키스를 원래의 개체로 이분화 시키는 구원이 곧 성전환 수술이고, 이러한 선택을 한 이들을 '트랜스젠더(trans-gender)'라 한다.

태그 트랜스젠더, 성전환, 하리수, 성의철학, 게이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