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

이전

  • 1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1
  • 2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2
  • 3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3
  • 4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4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독후감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9679)

구매가격
1,500원 할인쿠폰1,350원
등록/수정
2007.03.22 / 2007.03.23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4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mlnb56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독후감]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 작품 분석 및 줄거리
2. 감상평

본문내용

이 책은 통혁당 사건 때문에 무기형을 선고받아 감옥에 20년간이나 있었던 신영복 교수가 감옥으로부터 보내온 편지들의 모음이었다. 통혁당 사건이 어떤 사건이었기에 여러 명이 사형을 당하고 신영복씨도 무기형을 선고받았다가 20년을 살고 가석방 되었는지 궁금해서 통혁당 사건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았다. 통혁당 사건은 1968년 중앙정보부가 발표한 통일혁명당 간첩단 사건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사건의 규모가 남한의 상당지역에 미치고 있고 통혁당이 재건되어 현재까지 한국민족민주전선으로 재편하여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정도로 지속적인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그 정도로 규모가 큰 사건이었고 그러했기에 통혁당 활동을 한 신영복씨가 무기형을 받은 것은 당시 법과 상황에 근거하여 ꡐ당연ꡑ 한 것 이었다.
나는 그의 글을 보고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마치 흘러가는 강물에서 꿋꿋이 버티고 있는 바위처럼, 그의 생각은 주체성이 있었고, 그것은 그의 글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있었다. 그의 글은 한결같이, 따뜻한 마음을 내게 전해 주는 것들이었고, 점점 기계화되어 가고 있는 이 삭막한 사회에서 잊혀져간 우리 고유의 정신들을 일깨워 주는 것들이었다.
그가 대전의 감옥에 있었을 때 쓴 글 중 '두 개의 종소리'라는 글을 보면, 외래 문물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는 교회의 종소리와 우리 것을 나타낸다고 할 수 있는 범종의 소리를 비교하고 있다. 그는 교회 종은 높고 연속적인 금속성이고 새벽의 정적을 깨는 틈입자라고 했고, 범종은 나직막한 음성 같으며, 적막을 심화시킨다고 했다. 이 두 종소리는 바로, 외래 문물과 우리의 문물이 공존하고 있는 나의 의식 속에 들려오는 두 개의 종소리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그가 감옥에 있어서일지는 모르겠으나, 그는 사물을 깊은 시각으로 들여다보고, 그 물건에 담겨 있는 의미를 곰곰이 생각해보는 것 같았다. 그런 것이 엿보이는 몇몇 글 중에 내 마음에 와 닿았던 것은 펜과 붓에 관한 글이었다. 그는 펜은 실용과 편의라는 서양적 사고의 산물이라고 했고, 붓은 동양의 정신을 담은 것이라고 했다. 나도 이제껏 펜과 붓을 써 왔지만, 실용적이고 편리한 펜이 서양의 실용주의가 내포되어 있다는 사실도, 붓 끝의 감촉이, 부드러운 묵향이, 묵을 가는 정적이 동양의 정신을 담은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그의 그런 풍부한 사고력과 관념적이고 철학적인 생각들이 부럽다.
또, 그의 글들 중에는 감옥 생활에 대한 글이 몇 있었는데, 짧은 글이면서도 징역사는 사람들의 한을 나타내는 것들이 있었다. 그것들은 나의 가슴을 저미게 하고도 남았다. 1988년 1월, 한 겨울에 쓴 것으로「옥뜰에 서 있는 눈사람, 연탄 조각으로 가슴에 박은 글귀가 섬뜩합니다. '나는 걷고 싶다.' 있으면서도 걷지 못하는 우리들의 다리를 깨닫게 하는 그 글귀는 단단한 눈 뭉치가 되어 이마를 때립니다.」라는 글귀가 있다. 눈사람처럼 다리가 없어서 못 걷는 것이 아니라, 튼튼한 다리가 있는데도 걷지 못하는, 좁은 울타리에 구속받는 수인들의 애환을 잘 알 수 있었다. 어딘가에 갇혀서 20년 동안이나 산다는 것은 얼마나 고통스런 일일까? 아마도 그들을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없다는 사실보다, 매일 똑같은 일과와, 매일 보는 그 딱딱한 세 개의 벽, 그리고 유일한 빛이 보이는 희망의 문과도 같은 나지막하고도 작은 문이 아닐까?
ꡐ벽 속의 이성과 감정ꡑ 이라는 글에 대해서 좀 더 생각을 해 보고 싶었다. 교도소의 벽, 그것은 시야와 수족과, 그리고 사고를 한정하여 작아지고 좁아지고 짧아지게 하여 단편적이고 충동적이고 비논리적인 편향을 띠게 한다고 하였다. 이것이 크기가 같아야 하는 이성과 감정의 두 수레바퀴 중 감정이라는 외바퀴로만 굴러가는 불안한 분거와 같다고 표현하였다. 그렇다, 이것은 나에게도 포함된 말이었다. 지금까지 나는 내가 설정한 오직 하나의 목표만을 위하여 나를 가두고 속박해왔던 것 같다. 그 점 속에 나를 가두고 끊임없이 나를 작게 만들어왔다. 그러면서 나는 그 외의 모든 것에 무관심하기 위해 노력했고, 더 큰 것을 보지 못한 채 너무나 단편적으로 살아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래서 그 점으로부터 내가 조금만 벗어나기만 해도 극도로 불안해했다. 감정을 극복하는 것은 최종적으로 역시 감정이라는 사실, 그래서 무엇보다 먼저 해야할 일은 감정의 억압보다는 이성의 계발이며, 이것은 감정에 기초하고 감정에 의존하여 발전하는 것이라는 그의 말은 큰 의미가 담겨있는 말이었다. 벽의 속박과 한정과 단절로부터 감정을 해방한다는 말, 이해가 될 듯 안 될 듯 한 말이지만 어딘가 모르게 정신적인 자유를 얻는 길일 거라 느껴진다.

태그 감옥스로부터의사색, 독후감, 독서감상문, 서평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