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운수좋은 날을 읽고

이전

  • 1운수좋은 날을 읽고1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독후감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9151)

구매가격
500원 할인쿠폰450원
등록/수정
2007.03.17 / 2007.03.18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1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pysrcn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운수좋은 날을 읽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현진건의 운수좋은 날을 읽고 쓴 독서감상문입니다......참고하셔서 좋은 점수 받으세여~~~~^^

본문내용

제목 : 운수좋은 날(현진건)

.......................접했을 때에는 그냥 아무생각 없이 글을 읽었고 “뭐 이런 시시한 글이 있나” 생각을 하였었다. 그러나 이번에 레포트를 쓰게 되면서 이 소설을 다시 읽게 되었고 “어릴 적 내가 읽었던 소설이 맞나.”할 정도로 새롭게 느껴졌다.운수좋은날의 내용은 이렇다.
인력거꾼 김 첨지는 열흘 동안 돈 구경도 못하다가 이날따라 운수 좋게 손님이 계속 생겼다. 그의 아내는 기침을 쿨럭거리는 것이 달포가 넘었고 열흘 전 돈을 얻어 조밥을 해 먹고 체하여 병이 더 심해졌다. 이날 돈이 벌리자 김 첨지는 한 잔 할 생각과 아내에게 설렁탕을 사주고 세살 먹이 자식에 죽을 사줄 수도 있다는 마음에 너무 기뻤고 흥겹게 일을 하고 있었다. 또 손님이 생겼다. 그러나 아침에 오늘 나가지 말라는 병든 아내의 생각이나 주저하다가 일원 오십 전에 남대문 정거장까지 가기로 한다. 이상할 정도로 다리가 가뿐하다가 집 가까이 오자 다리가 무거워지고 나가지 말라던 아내의 말이 귀에 울렸다. 그리고 개동이(자식)의 곡성이 들리는 듯하여 자신도 모르게 멈춰 있다가 손님의 말에 정신을 차리고 다시 가기 시작했다. 집에서 멀어질수록 발은 가벼워 졌다. 남대문 정거장에서 기생퇴물 아니면 난봉 여학생쯤으로 보이는 여인에게 귀찮게 군다는 말을 듣고 기분이 상한 후 운 좋게 또 한 손님을 태우고 인사동에 내려 주었다. 황혼이 가까울 때 벌이는 기적에 가까웠으나 불행을 향해 다가가고 있는 것 같아 집에 가기가 두려워졌다. 그럴 즈음 친구 치삼이를 만나 같이 술을 하게 되고 지나치게 술을 하자 치삼이는 말리었다. 그러나 돈을 많이 벌었다는 주정과 함께 돈에 대한 원망도 하다가 자신의 아내가 죽었다는 말을 치삼에게 한다. 치삼이가 집으로 가라고 하자 거짓말이라고 말하고 술을 더 하고 설렁탕을 사들고 집으로 간다. 집에 들어서자 너무도 적막하며 아내가 나와 보지도 않는다는 소리를 지르며 불길함을 이기려 한다. 방문을.............................


참고문헌

운수 좋은 날
현진건 | 삼성출판사

태그 독후감, 단편 소설, 운수좋은 날, 운수좋은 날 독후감, 현진건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