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

이전

  • 1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1
  • 2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2
  • 3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3
  • 4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4
  • 5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5
  • 6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6
  • 7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7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5760)

구매가격
1,400원 할인쿠폰1,260원
등록/수정
2007.02.16 / 2007.02.17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7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elf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한국현대시] 박인환, ‘목마와 숙녀’ 분석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목마와 숙녀> 분석을 들어가며

Ⅱ. 본론
A. 전후의 아픔과 인간성 상실의 체험
B. <목마와 숙녀> 분석
C. 인정(人情)의 회복과 인간 소외의 거부

Ⅲ. 결론
<목마와 숙녀>를 통해 드러나는 삶의 애환과 의미

Ⅳ. 참고 문헌

본문내용

Ⅱ. 본론

A. 전후의 아픔과 인간성 상실의 체험

목마와 숙녀에 나타난 의미들을 읽어내기 위하여 우리는 그 시대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1945년 일제로부터 해방되었지만 그 후 제국주의에 휘말리며 1948년 남과 북은 이념체제를 달리하여 남한은 자본주의를, 북한은 사회주의를 표방하게 된다. 권력층에 의한 이러한 이념싸움으로 인한 분단은 결국 1950년 6월 25일 전쟁으로 이어진다. 한국전쟁은 사실상 1953년 7월 휴전 협정이 이루어지기까지 수복(9.28)과 후퇴(이듬해 1.4)를 반복하며 남한과 북한의 인구 5명당 1명 꼴로 사람이 죽어나간 엄청난 비극을 낳고 말았다.
이렇게 근 3년에 가까운 전쟁기간 동안 엄청난 사상자와 전쟁 난민, 이산가족, 실향민들이 발생했다. 휴전 협정이 맺어지고 정부의 환도령(還都令)이 내리자 피난민들은 자신들이 살던 곳으로 돌아오지만 도시는 폐허가 되었고, 가족들의 생사 여부조차 알지 못한 경우가 허다해서 무너진 건물들에는 사람을 찾는 광고들이 덕지덕지 나붙었다. 이렇다 보니 지인사이의 안부는 생사여부를 묻는 것으로 대체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살아남은 자들은 정신적 피폐함과 전쟁 중 당한 부상으로 팔이 끊어지고 다리를 잃는 육체적 상실 등으로 시대의 참상을 여과 없이 증명한다. 거대한 제국주의 세력이 권력층의 이념 대립 뒤에 숨어있었고, 결국 무고한 서민들이 죽어나가는 한반도의 전면 무력 충돌로 이어졌다

참고문헌

김윤식 외 지음,『한국현대문학사』, 현대문학, 2005
장석주,『20세기 한국문학의 탐험 제2권』, 시공사, 2001
박인환, <<박인환 選詩集>>, 산호장, 1955
박인환, <<박인환(한국 대표 시인 101선집)>>, 문학사상사, 2005
박혜숙,「생과 사의 대립과 삶에의 치환 - 박인환의 ‘목마와 숙녀’ 분석 -」, 건국대학교 국어국문학회 엮음,『건국어문학 제 21 ․ 22집』, 건국대학교 국어국문학 연구회, 1997

태그 박인환 숙녀, 목마 대한, 시인 전쟁, 건국대학교 건국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