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

이전

  • 1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1
  • 2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2
  • 3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3
  • 4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4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5528)

구매가격
500원 할인쿠폰450원
등록/수정
2007.02.14 / 2007.02.15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4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khjsys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문학사] 신채호와 홍명희의 역사관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신채호와 홍명희의 이조 말에 가지고 있던 역사관과 시대 관에 입각한 소설적 관점에서 파악해 본 내용입니다. 리포트용으로 좋고 몇 개 안되지만 논문용으로도 활용 하실 수 있게 각주 및 참고문헌도 넣었습니다.

목차

1. 소개의 글
2. 두사람의 친분관계
3. 자주독립의 멸망
4. 항일만사시위
5. 단재의 민중직접혁명론
6. 역사전기소설과 백초의 <임꺽정>
7. 우리문학사와의 관계
8. ‘전’양식과 <임꺽정>
9. 단재의 민족영웅과 벽초의 민중영웅
10. 역사소설과의 관계
11. 결론

본문내용

단재와 벽초의 우의(友誼)는 널리 알려진 바와 같다. 단재가 벽초에게 보낸 옥중서신은 두 사람의 우의가 어떠했는지 잘 알려준다. 사상적 교류가 많았던 두 사람의 편지에 나타난 역사적 자취에서 나라에 대한 애정과 충정을 엿볼 수 있는 글들이 많다.
 
산 같이 쌓였던 말이 붓을 잡고 보니, 물같이 새어 버리는 것 같습니다. 무슨 말부터 써야 할는지요. 세전(歲前)인가 언제 서중(書中)에 「홍선생은 검사국으로 넘어갔습니다」 한, 두미(頭尾) 모르는 소식을 들었더니 지금도 형이 그 곳에 계신지요. 제(弟) 불원간 아마 십년 역소(役所)로 발정(發程)할 것이니, 아 - 이 세상에서 다시 면목(面目)으로 상봉하게 될는지가 의문입니다. 형에게 한 마디 말을 올리려고 이 붓이 뜁니다. 그러나 억지로 참습니다. 참자니 가슴이 아픕니다마는 말하련즉 뼈가 저립니다. 그래서 아픈 가슴을 부등키어 쥐고 운명이 정한 길로 갑니다.
 
  칼날 같고 북풍의 서리 같던 단재가 이처럼 저린 글을 남길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이 죽을 운명을 예감(豫感)했기 때문이며, 그 상대가 홍명희(1888 - 1968)였기 때문이다. 여덟 살 연상(年上)인 살천스럽던 단재(1880 - 1936)가5) '제(弟)'라는 겸양(謙讓)을 표한 것도 벽초의 인간 됨됨이를 신뢰했기 때문이다. 이 글이 언제 쓰여졌는가는 편지 뒷부분이 유실(遺失)된 관계로 알 수 없지만 추정컨대, 홍명희가 검사국으로 넘어간 다음해라는 것은 분명하다. 홍명희가 신간회 활동으로 인하여 검사국으로 넘어간 것은 1930년. 위 내용으로 미루어 이듬해인 1931년 단재는 옥중에서 이처럼 애절한 편지를 썼을 것이다. 십 년 역소로 발정(發程)한다는 것은 대련에서 여순(旅順) 감옥으로 이감된다는 것이고 이 글에는 그러한 와중의 1932년경의 심경이 드러나 있다. 단재는 이처럼 속내를 드러내 놓는 법이 드물었다. 그렇다면 단재가 벽초에게 하고 싶었던 '한 마디 말'이란 무엇이었을까.

1. 자주 독립의 열망
참자니 가슴이 아프고 말하려니 뼈가 저린 그 말은 무엇이었을까. 오래 생각할 필요조차 없는 그것은 국권회복, 자주독립이었을 것이다. 일제 강점기의 민족적 명제는 두 가지. 첫째, 반제 항일 투쟁을 통한 자주독립국가의 건설 둘째, 반봉건 근대 시민 민주주의 또는 사회주의 국가 건설. 이들 두 분은 두 가지의 민족적 명제를 실천함에 있어서 같은 길을 걸어간 동반자.
  그렇다면 단재와 벽초는 언제 만났을까? 이 점은 두 분 모두에게 중요하며, 각자에게도 중요하다. 지금까지 어린 시절 괴산(槐山)에 살던 벽초가 귀래리의 단재를 찾아간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것은 전혀 낭설(浪說)이다. 1936년 벽초 홍명희는 <나는 24,5년 전에 중국 상해에서 단재를 처음 만났습니다>라고 써 둔 것으로 미루어 1911년 또는 1912년에 처음으로 만났음이 분명하다. 그들의 만남은 한국근대사의 중대한 사건이기까지 한데 벽초는 단재에 대해서 다음과 같은 회상(回想)을 남겨 놓고 있다.
 

참고문헌

단재 신채호 임중빈 저 명지사 1987 한국어
先覺者 丹齋申采浩 任重彬 著 충청출판사 1986
단재 신채호의 현대적 조명 대전대학교 지역협력연구원 엮음 다운샘 2003
단재 신채호의 '천고' 최광식 역주 아연출판부 2004
단재 신채호 문집 신채호 지음 범우사 1999
丹齋 申采浩 全集. 別集 : 史論.論說.文藝.其他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87
丹齋 申采浩 全集. 下 : 論說.文藝.雜俎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87
丹齋 申采浩 全集. 中 : 史論.傳記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87
丹齋 申采浩 全集. 上 : 朝鮮史硏究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87
丹齋 申采浩 全集. 下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95
丹齋 申采浩 全集. 中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95 丹齋 申采浩 全集. 上 丹齋申采浩先生紀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95
(인터넷·세계화 시대 다시 부각되는) 민족지성 신채호 : "중(重)하도다. 국민의 혼이여 강(强)하도다. 국민의 혼이여" 신충우 저 한림원 2006
丹齋申采浩硏究論集 忠北大學校人文科學硏究所 [편] 충북대학교인문과학연구소 1994
申采浩의 思想과 民族獨立運動 丹齋申采浩先生記念事業會 編 螢雪出版社 1986
朝鮮史論 申采浩 著 廣韓書林 단기4279[1946]
丹齋 申采浩와 獨立運動史 우리역사바로알기시민연대 [편] 우리역사바로알기시민연대 2002
신채호의 역사학과 민족운동 최홍규 지음 일지사 2005
(丹齋)申采浩 崔洪奎 著 中央書館 1983
丹齋 申采浩의 歷史學 硏究 李萬烈 著 文學과 知性社 1990
신채호 사상의 현대적 조명과 그 과제 한국사연구회...등 [공편

태그 신채호, 홈명희, 인중사관, 민족사관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