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

이전

  • 1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1
  • 2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2
  • 3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3
  • 4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4
  • 5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5
  • 6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6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2281)

구매가격
2,000원 할인쿠폰1,800원
등록/수정
2007.01.16 / 2007.01.17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6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mlnb56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무신정권] 무신의 난과 무신정권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 들어가며
2. 무신란의 배경
3. 문신귀족의 몰락
4. 무신정권의 성립과 전개
5. 대몽항쟁
6. 최씨 무신정권의 몰락
7. 김준과 임연의 말기 무신정권

본문내용

정중부(鄭仲夫)의 난은 고려 관료사회의 무반에 대한 홀대에 반발하여 일어난 반란 사건으로 명종대 이후 1백 년간 지속되는 무신정권의 시초가 된다.
흔히 무신란을 일으킨 장본인은 정중부(鄭仲夫)로 이해되어 왔다.《高麗史》에 무신란이 정중부의 난이라고 기록되어 있는 만큼 무리가 아니다. 정중부는 의종의 신임을 얻어 궁궐의 복문을 통해 왕궁을 제집 드나들 듯이 하였다. 어사대에서는 누차에 걸쳐 정중부가 마음대로 궁궐문을 열고 다니는 것을 처벌해야 한다고 했으나 의종은 수용하지 않았다. 연회는 때론 며칠 동안 밤을 새우며 계속되곤 했다. 이럴 때면 호위병사들은 굶주린 채 추위나 더위를 이겨내며 경비를 서야 했다. 이런 일이 몇 해 동안 계속되자 금군(禁軍)들의 불만이 점차 고조되었고, 금군(禁軍)의 여러 장수들은 반란을 도모하기에 이르렀다. 일찍이 문신인 김부식(金富軾)의 아들 김돈중(金敦中)이 촛불로 정중부의 수염을 태운 데에 앙심을 품고 반란을 일으켰다는 이해가 상당히 일반화되었던 것이다. 그런데 당시의 기록들을 자세하게 검토해 보면 이와는 상당히 다른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무신란은 의종의 보현원(普賢院) 행차 도중에 일어났다. 기거주(起居注) 한뢰(韓賴)가 대장군(大將軍) 이소응(李紹膺)의 뺨을 때린 것이 난의 발단이었다. 문반 5품인 기거주가 무반 3품인 대장군을 모욕한데 대해 정중부 등이 크게 격분했고, 드디어는 다수의 문신들을 살해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그렇다고 무신란을 우발적인 사건의 결과로 이해하려 해서는 안된다. 무신란은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되어 있었던 것이다. 사실 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세워져 있지 않았다면, 이소응이 한뢰에게 당한 모욕은 개인적인 것으로 그쳤을런지도 모른다.
이 사건이 일어나기 이전, 국왕이 화평재(和平齋)에 행차했을 때에 이미 난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세워졌다. 왕을 시종한 무신들이 노골적으로 불평을 토로하자 이의방(李義方)과 이고(李高)는 소변을 보기 위해 자리를 피한 정중부를 뒤쫓아가 난을 일으킬 것을 제의했던 것이다. 정중부가 여기에 동의함으로써 난은 구체화되었다. 따라서 난을 계획한 인물은 이의방이고였음을 알 수 있다. 그들은 이미 오래전 부터 난을 모의하고 있었던 것이다. 정중부는 그들의 각본에 따랐을 뿐이었지 그 자신이 직접 난을 모의하지는 않았던 것이다.

태그 무신, 무신정권, 무신의 난, 대몽항쟁, 문신귀족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