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

이전

  • 1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1
  • 2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2
  • 3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3
  • 4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4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독후감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50197)

구매가격
1,300원 할인쿠폰1,170원
등록/수정
2006.12.26 / 2006.12.27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4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pinknjapan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비교문화론] 모리와함께한화요일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모리와함께한 화요일을 읽고
처음부터 끝까지 부분부분 다 참고하면서
자신의 예와 느낌을 적어가며
쓴 글입니다.

본문내용

모리선생님은 자신의 현실을 바라보는 시각이 남들과는 다른 거 같다. 죽음의 상황이 눈앞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둠 안에 갇혀 지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죽어 가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고 싶어하지 않았으며 결국 멋지게 삶을 마무리했던 것이다. 죽음을 쓸모 없는 것이 아니라고 증명하고자 노력했던 선생님. 죽음을 눈앞에 두고 죽음을 초월하는 것이 쉬울까 하는 의문이 든다.
모리선생님께서 하신 정말 특이했던 행동(?)은 ‘살아 있는 장례식’을 치른 점이다. 내 생각도 모리선생님과 마찬가지인데 산사람들이 죽은사람앞에서 멋진 말을 해줄 때 정작 죽은 사람은 듣지도 못하는데 그 점은 산사람들이 죽은 사람을 위해 제사를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오로지 산사람들의 겉치레에 불과한 모양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모리선생님은 이런 문화를 버리고 자신만의 ‘살아 있는 장례식’을 치르신 멋진 분임을 느꼈다.
나는 ‘절망’을 거부하는 모리선생님이 마음에 든다.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이 있음을 인정하라” “과거를 부인하거나 버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라” “자신과 타인을 용서하는 법을 배워라” “너무 늦어서 어떤 일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지 말아라” 모리선생님이 하신 이 모든 말들은 정말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서 꼭 필요한 말들인 것 같다. 우선 지금 나의 위치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부족한 점이 있다면 더 높은 곳으로 가고자 노력할 때 나는 나의 비전을 성취할 수 있지 않겠는가. 결국 하시고자 하는 말씀이 이것이 아닌가싶다. 세상엔 너무나 많은 절망이 있으나, 항상 ‘희망’을 품고 가는 자세를 가지자.

태그 모리, 화요일, 모리와함께한화요일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