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교육과 불평등

이전

  • 1교육과 불평등1
  • 2교육과 불평등2
  • 3교육과 불평등3
  • 4교육과 불평등4
  • 5교육과 불평등5
  • 6교육과 불평등6
  • 7교육과 불평등7
  • 8교육과 불평등8
  • 9교육과 불평등9
  • 10교육과 불평등10
  • 11교육과 불평등11
  • 12교육과 불평등12
  • 13교육과 불평등13
  • 14교육과 불평등14
  • 15교육과 불평등15
  • 16교육과 불평등16
  • 17교육과 불평등17
  • 18교육과 불평등18
  • 19교육과 불평등19
  • 20교육과 불평등20
  • 21교육과 불평등21
  • 22교육과 불평등22
  • 23교육과 불평등23
  • 24교육과 불평등24
  • 25교육과 불평등25
  • 26교육과 불평등26
  • 27교육과 불평등27
  • 28교육과 불평등28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교육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49372)

구매가격
2,800원 할인쿠폰2,520원
등록/수정
2006.12.20 / 2006.12.21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28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jumong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교육과 불평등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 론

Ⅱ. 본 론
1. 교육과 불평등
2. 학연과 학벌
3. ‘학연 • 학벌’에 관한 구체적인 사례
4.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

Ⅲ. 결 론

Ⅳ. 참고 문헌

본문내용

Ⅰ. 서 론

‘팔은 안으로 굽는다.’ 이 말만큼 한국 사회의 모습을 잘 표현하는 것은 드물다. 몇 달 전, 한 신문 기사에서 청계천 복원 사업을 비롯한 청계천 주변 도심 재개발에 대한 로비에서 연줄이 큰 역할을 했다는 내용이 나왔다. 같은 지역 출신, 같은 대학원 출신이라는 이유로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열기 힘든 문을 열려고 했을 때 손잡이도 잡지 않고 안으로 들어가 버린 셈이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이러한 현상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크게는 대통령을 선출할 때도 그 후보의 출신지역이나 지지정당의 거점지역에서 몰표에 가까운 표를 얻는다든지 자신의 대학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실력자를 교수 임용에서 떨어뜨린 이사회, 감독과 같은 고등학교 출신이라서 대표팀에 뽑힌 운동선수 등 그 예는 우리 주위에서 너무나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심지어 아직 사회인이 되지 않은 고등학교 학생들 사이에서 출신 중학교끼리 상견례를 열고 거기서 오디션도 보지 않은 채 동아리 회원을 뽑은 일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그럼 사람의 팔이 밖으로 굽겠느냐 라고 단순하게 생각할 수 있지만, 이러한 연줄에 따른 차별이 어린 학생들에게서부터 당연하게 나타난다는 것은 우리가 깊이 생각해봐야 할 문제이다. 물론 연줄이라는 것이 부정적으로만 작용하는 것은 아니다.

참고문헌

우리에게 연고는 무엇인가-한국의 집단주의와 네트워크. 김성국 외 3명. 2003. 도서출판 전통과 현대
대학 서열 깨기. 김경근. 1999. 개마고원
페다고지. 파울로 프레이리. 2003. 그린비
교육사회학. 김신일. 2004. 교육과학사

태그 교육부 학벌, 출신 교육, 대학 사회, 인맥 차관 장관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