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어린왕자를 읽고

이전

  • 1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 어린왕자를 읽고1
  • 2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 어린왕자를 읽고2
  • 3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 어린왕자를 읽고3
  • 4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 어린왕자를 읽고4
  • 5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 어린왕자를 읽고5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독후감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48022)

구매가격
700원 할인쿠폰630원
등록/수정
2006.12.11 / 2006.12.12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5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dookiefight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서양문학사] [도서감상문]어린왕자를 읽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본 자료는 연세대학교 교양과목 [서양문학사]수업 중간과제로 제출하여 좋은 평가를 받았던 리포트입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본문내용

초등학교 시절, 나는 어린 왕자를 만난 적이 있다. 그러니까 꼭 10년 만에 다시 만나는 것이다. 어린 왕자는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되어 정말 기쁘다며 나를 반갑게 맞아 주었다. 그가 나를 기억할 지는 모르겠으나 난 그를 분명 기억한다. 그리고 이 세상의 모든 어린 왕자의 친구들 역시 그와의 만남을 결코 잊지 않고 있을 것이다. 어렸을 적 누구나 읽는 동화책 - ‘신데렐라’ ‘백설공주’ 등등 - 의 화려함과 재미에 늘 익숙해 있던 나로서는 어린 왕자를 처음 보았을 때 사실 그를 잘 이해할 수 없었다. 엉뚱한 주문을 하고 질문에 대답도 않고 알 수 없는 말만 늘어놓는 그를 이상하게 생각했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에서야 다시 만난 어린 왕자는 어리다는 말이 어울리지 않을 만큼 성숙했으며 나뿐만 아니라 모든 이들에게 커다란 감동을 심어 주었다.
글 속의 ‘나’는 비행을 하다 모터의 고장으로 사막에 혼자 남겨진다. 절망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그는 어린 왕자를 만나고 그에게 곧 인생의 의미를 배우며 사막에서 물을 찾음으로써 극적으로 생명을 구하게 된다. 어린 왕자는 아주 조그만 별에서 혼자 살고 있었다. 그는 해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슬픔을 달래곤 한다. 풀 몇 포기 돋아 있는 동그란 별 위, 의자에 홀로 앉아 지는 해를 바라보는 어린 왕자의 쓸쓸한 뒷모습, 우주 공간에 홀로 존재하는 듯한 그의 삶의 조건은 애초부터 은은한 애수를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그의 별은 참으로 고독하다. 그래서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아름다운 모습으로 그의 별에 나타난 장미를 사랑하게 된다. 장미는 겸손하지도 않고 허영심으로 그를 괴롭히기도 하며 왕자에게 가책을 느끼게 하려고 기침을 해대기도 한다. 그러나 그는 장미를 이해하는 데 서툴렀으므로, 괴로움의 끝에 다른 별들로의 긴 여행을 떠난다. 그가 만나는 여러 소혹성의 사람들, 그들도 모두 각자 자신의 별에서 혼자 존재한다. 그들은 그들의 고독에서 벗어날 진정한 방식을 외면한 채 지배, 소유, 현실 도피 등의 헛된 욕구에 집착함으로써 자신의 고독을 은폐하려 애쓰는 사람들이다. 첫 번째 별에는 왕이 살고 있었다. 왕은 자신의 권위를 무엇보다도 우선하는 전제 군주였지만 얼토당토않은 명령이 아닌, 이치에 맞는 명령을 내렸다. 어린 왕자는 왕에게 해지는 것을 보여주길 부탁했지만 볼 수 없게 되자 곧 떠날 준비를 한다. 왕은 어린 왕자가 떠나면서 까지도 강하고 위엄 있는 모습으로 그에게 명령을 내린다. 두 번째 별에는 허영심에 빠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는 어린 왕자에게 자기를 찬양해 줄 것을 부탁한다. 그는 그렇게 다른 사람에게 자기가 그 별에서 가장 미남이고 가장 옷을 잘 입고 가장 부자고 가장 똑똑하다고 인정해 주길 바라는 허영심으로 고독을 탈피하려 한다. 세 번째 별에는 주정뱅이가 살고 있었다. 그는 술을 마신다. 왜? 부끄럽다는 걸 잊기 위해서. 무엇이 부끄러운가? 술을 마신다는 게 - 주정뱅이는 술을 고독의 해결책으로 삼고 있지만 그것은 어리석게도 훌륭한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그것은 고독을 되풀이시킬 뿐이었다. 네 번째 별은 실업가의 별이었다. 그 역시, 무수한 별들을 세면서 그의 고독을 잊어 보려 한다. 어린 왕자는 실업가의 별의 소유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나는 말이야. 머플러를 소유하고 있을 때는 그것을 목에 두르고 다닐 수가 있어. 또 꽃을 소유하고 있을 때는 그 꽃을 꺾어 가지고 다닐 수가 있고... 하지만 아저씨는 별들을 꺾을 수가 없잖아!” (-본문 중 어린 왕자의 말) 어린 왕자는 소유라는 개념에 대해 직접 가지고 다닐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또, 실업가의 별 세는 일이 그다지 중요한 일이 아니라는 깨달은 어린 왕자는 다시 말한다. “나는 말이야. 꽃을 한 송이 소유하고 있는데 매일 물을 줘. 세 개의 화산도 소유하고 있어서 매주 그을음을 청소해 주곤 하지. 불이 꺼진 화산도 청소해 주니깐 세 개란 말이야. 언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노릇이거든. 내가 그들을 소유하는 건 내 화산들에게나 내 꽃에게 유익한 일이야. 하지만 아저씨는 별들에게 유익하지 않잖아.” (-본문 중 어린 왕자의 말)

태그 어린왕자, 독후감, 도서감상문, 생땍쥐베리, 어린 왕자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