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

이전

  • 1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1
  • 2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2
  • 3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3
  • 4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4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인문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41791)

구매가격
1,500원 할인쿠폰1,350원
등록/수정
2006.10.23 / 2006.10.24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4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cogodud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사학] 영국과 프랑스 자유주의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4쪽의 분량이지만 정말 노력했습니다^ㅡ^

알찬 내용이 될거에요~~

목차

(영국의 자유주의 운동)

차티스트운동
의회의 발전
사회입법활동

(19C 프랑스 자유주의)

나폴레옹3세의 정책과 실정
제3 공화정 /군주파 vs 공화주의

본문내용

1830년대 이후 영국의 자유주의 운동은 선거제도 개혁, 참정권의 확대를 통한 민주주의적 자유주의 실현과 사회입법정책을 추진, 의회주의의 가치를 실현하는 중심으로 추진되었다.
먼저 선거제도 개혁 및 참정권의 확대이다. 1832년 이전의 영국 선거 제도는 ‘부패 선거구(Rotten Borough, Old sarum, Damrich, Bute)가 많은 비민주적인 선거제도였다. 부패선거구란 선거구가 인구비례로 설정되지 않고 대토지귀족들의 편익 위주로 획정된 선거구였다. 따라서 산업화에 따른 인구이동에도 불구하고 선거구의 변동이 없었다. 신흥산업도시 맨체스트의 경우 한명의 의원도 의회에 참여하지 못했다. 약 1/3만 선거구역이었고 그 외는 모두 부패선거구였던 상황이었다. 이로 인해 하원은 지역 선거인의 이익보다는 소수 지배세력의 이해관계를 대변하는 존재였고 이러한 하원에 의해 좌우되는 정치체제 역시 귀족중심의 소수지배체제였다.
선거제도 개혁은 1831년 Whig당이 하원의 다수당이 되면서 시도되었고 이후 Lord Grey내각에 의해 <1832년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었다. 그러나 1832년 선거법은 선거권을 연간 10파운드의 가옥세를 납부하는 자. 부동산 소유자, 동본소유자, 차지농들에게만 한정시켰다. 선거법 개정으로 선거권자는 확대되었으나 산업중산층세력의 확대로 정치권력이 부르주아 수중에서 좌우되는 결과를 낳았다. 산업중간계층의 이해관계를 반영하는 입법조처들을 보면 제조업자들의 경제적 이해관계가 지주귀족들의 농업적 이해관계를 압도했음을 알 수 있다.
1834년의 구빈법을 개정하였다. 이것은 노동가능한 빈민에 대해 혜택을 줄이는 것이다. 즉 그 당시 빈민이 노동자의 수입과 별 차이가 없었기에 빈민의 생활상태가 노동자의 생활상태보다 낫지 않을 것을 요구했다. 1846년 곡물법 폐지가 있다. 곡물법은 곡물의 수출입을 규제하기 위해 제정한 영국의 법률이었다. 지주이익을 대변하는 법으로 도시 소비자들은 비싼 값으로 빵을 사 먹어야 했다. 곡물법은 도시소비자를 희생시켜 지주 이익만 가능케 한 법이었다. 1846년 수출입관세를 폐지하고 1835년 도시 유권자들에게 도시 자치 행정권을 부여하자는 도시자치법이 재정되었다.

태그 서양현대사, 프랑스, 영국, 자유주의, 드레피쉬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