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독후감]안도현님의 관계를 읽고

이전

  • 1독후감 안도현님의 관계를 읽고1
  • 2독후감 안도현님의 관계를 읽고2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독후감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34869)

구매가격
800원 할인쿠폰720원
등록/수정
2006.07.30 / 2006.07.31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97)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2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ky7000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독후감]안도현님의 관계를 읽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하고 싶은 말

안도현님의 관계를 읽고 작성한 독후감입니다

본문내용

이 책은 사람과 사람, 자연과 사람, 동물과 자연 등 많은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작가 자신이 '소설과 동화와 에세이와 시의 중간 어디쯤'이라고 이 글의 성격을 소개하고 있다. 어떤 글에도 속하고 싶지 않아하는 그의 글에서 난 자유를 느끼고, 일탈에 대한 약간의 대리 만족을 경험한다. 어둠 속에서 느끼는 한 줄기 빛처럼 나의 마음을 감싸는 그의 많은 글 중 나의 시선을 가장 오래 끌었던 글은 '버들치를 기르는 시인'이라는 글이다.
시인은 시 쓰기를 좋아해서 붙여진 그의 별명이다. 그에게는 '글쟁이', '작가'같은 좋은 별명 외에도 '현실부적응자', '속없는 인간'같은 나쁜 별명도 있다. 세상은 그래 왔다. 꿈꾸기를 좋아하고, 새로운 세상을 그리는 이들을 세상은 항상 백안시했다. 틀을 만들어 놓고, 그 안에서 살기를 바란다. 하지만 시인 같은 이들이 더 인간답고, 아름답지 않은가? 이 사회에 길들여져서 이 속의 모순과 불의를 보지 못하는 우리는 어쩌면 미운 오리 새끼를 놀리는 오리들인지도 모른다. 미운 오리 새끼가 백조가 되어서 아름답게 날아갈 때, 그 밑에서 꽥꽥거리며 후회하는 오리들인지도 모른다.
시인은 시심을 가다듬기 위해 산에 갔다. 그 속에서 젊은이들은 버들치를 피라미라고 하면서, 매운탕을 끓여 먹자고 한다. 시인은 마음 아파 한다. 속이 뜨끔했다. 난 자연 속에 들어가면 바보가 된다. 물 속에 사는 물고기가 무엇인지 하나도 모르고, 우리집 길가에 매일 보이는 가로수의 종류가 무엇인지도 모른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나와 같지 않을까? 산에서 싱그러운 산내음을 맡으며 나뭇잎이나 곤충들을 관찰하는 것보다 방에서 포켓몬을 보며 그들의 이름을 외는 것이 더 익숙하고, 편하다. 그렇게 살아 왔다. 사람과 자연사이가 이렇게나 많이 멀어졌다. 이렇게 살다가 몇 십년 후에 우리 자식들은 민들레와 개나리조차 구별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사람은 흙에서 나서 흙으로 돌아간다고 한다. 사람도 자연의 많은 구성원 중의 하나일 뿐이다. 가장 편안한 안식처이고, 결국 우리가 돌아가야 할 곳인 자연. 이제 우리도 서서히 자연과 친해지는 연습을 해야 할 것이다.

태그 독후감, 안도현, 관계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