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트샵

fileicon[경영, 경제][화폐금융, 시장경제원리]21세기 한국을 읽고..

이전

  • 1경영, 경제  화폐금융, 시장경제원리 21세기 한국을 읽고1
  • 2경영, 경제  화폐금융, 시장경제원리 21세기 한국을 읽고2
  • 3경영, 경제  화폐금융, 시장경제원리 21세기 한국을 읽고3

다음

  • 최대 100페이지까지 확대보기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레포트 > 경제경영계열 > 자료상세보기 (자료번호:122800)

구매가격
500원 할인쿠폰450원
등록/수정
2006.05.15 / 2006.05.16
파일형식
fileiconhwp(아래아한글2002) [무료뷰어다운]
페이지수
3페이지
자료평가
평가한 분이 없습니다.
등록자
fancase
  • 다운로드
  • 장바구니 담기

닫기

이전큰이미지 다음큰이미지
  • 트위터
  • 페이스북
신규가입 200원 적립! + 10% 할인쿠폰 3장지급! banner구매자료를 평가하면 현금처럼 3%지급!

소개글

[경영, 경제][화폐금융, 시장경제원리]21세기 한국을 읽고..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목차없음

본문내용

먼저 우리나라의 현 정부인 좌파 진보주의 문제점이 무엇이고, 이에 반해 우파 보수의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알아보고자 한다. 문제점으로 첫 번째, 과거와의 단절, 청산만을 주장하는 잘못 된 발상, 두 번째, 잘못 된 대북정책이 있는데 하나씩 집어보기로 하겠다.
첫 번째, 현 정부는 분노와 울분을 토하는 한풀이 정치를 벗어나지 못한 채 기득권의 무차별식 해체를 추진하는 이른바 징벌적 정치를 펴 나가고 있다. 결국 그들은 결국 과거와의 화해와 포용 보다는 단절과 청산의 대상으로 사회를 바라보고 있다. 이에 따라 박정희 정권을 포함한 보수에게 많은 비판을 한다. 가장 큰 비판은 역시 옛 권의 정치적 정당성 결여이다. 또한 그들이 주도해 이뤄 놓은 성장에 심취해 사회적 약자들을 소홀히 했다. 즉, 진보의 ‘누구를 위한 성장이고, 누구를 위한 양보이며, 누구를 위한 경쟁인가?’라는 질문에 보수는 스스로의 정당성을 제시할 수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보수를 무조건 비판할 일은 아니다. 지금 진보 정권이 추진했었고, 추진하는 정책들은 그 예전 보수들이 이루어 놓은 유산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다. 지금 옛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도덕적으로는 가능하나, 그들의 개입으로 이룬 중장기적 경제발전의 성과를 무시하면 안 되고, 또 지금의 잣대를 가지고 옛 상황을 비판한다는 것은 어패가 있기도 하다. 지금은 우리의 삶이 그만큼 풍족할지 모르지만 그 당시는 하루의 생계를 위해서 이것저것 따질 상황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 시절의 잣대로 평가해야지, 그것을 되살리려는 것은 옳지 않다고 하겠다.
두 번째, 지금 우리나라의 대북 정책은 분명히 잘못 되어있다. 지난 김대중 정권부터 시작 된 햇볕 정책이 지금 현 정부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하지만 지금 북한의 상태는 어떠한가? 북한의 인권에 대해서는 여전히 ‘최악’이라는 수식어가 붙어 다니고 있고, 우리가 지원한 물품이 북한 주민들에게 보급되었다는 증거도, 그들에게 지원 된 외화도 경제에 투입돼 경제재건에 기여했다는 증거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물론 최소한의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이 가능하긴 하지만, 대규모 경제 원조를 지속하는 것은 김정일 체제를 연장시켜 북한주민의 고통을 연장시킬 뿐이다. 정부는 북한 스스로 개선 의지를 갖지 않는 한 북한 인권이 개선 될 리 없다고 하며 그들이 그럴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자고 한다.

태그 경영, 경제, 사회, 분석, 금융

도움말

이 문서는 한글워디안, 한글2002 이상의 버전에서만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자료평가

아직 평가한 내용이 없습니다.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 img

    저작권 관련 사항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레포트샵은 보증하지 아니하 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됩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 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